디지털한국평생교육원 미디어센터

「2021년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4개 지자체 선정
농산물 생산, 가공, 유통, 관광 등 1·2·3차 산업이 융복합된 지역 거점으로 육성하여 농가소득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한국평생교육원 | 편집제작부

입력 2021-04-19 오후 5:52:11 | 수정 2021-04-23 오후 6:12:59
조회 45
글자크기 +
글자크기 -

2021년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4개 지자체 선정


농산물 생산, 가공, 유통, 관광 등 1·2·3차 산업이 융복합된 지역 거점으로 육성하여 농가소득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농촌융복합산업화 촉진을 통한 지역경제 고도화 거점 육성을 위해 추진 중인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에서 ‘2021년사업대상지로 4개 시·군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선정된 지역은 전남 여수(돌산갓), 전남 해남(고구마), 경북 경산(대추), 경남 밀양(딸기)으로, 공모에 참여한 9개 시·군 중 농업경제, 제조·가공, 유통, 체험·관광 등 분야별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선정 심의위원회의 평가를 통해 최종적으로 확정 됐다.


사진설명: 농림축산식품부 홈페이지 캡처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은 1·2·3차 산업화 기반이 집적화된 곳을 지구로 지정하고, 지역 경제 고도화의 거점으로 육성하여 일자리 창출 및 부가가치 창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4년 3개 지구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28개소를 선정한 바 있다.


연차별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 지구선정 현황은 다음과 같다.

▷2014년(3개소) : 영동(포도와인), 순창(장류), 하동(녹차)

▷2015년(6개소) : 횡성(한우), 서천(소곡주), 영광(찰보리), 문경(오미자), 의성(마늘), 서귀포(감귤)

▷2016년(4개소) : 평창(배추), 공주(알밤), 장수(레드푸드), 함양(산양삼)

▷2017년(3개소) : 고창(복분자), 고흥(유자), 안동(마)

▷2018년(4개소) : 영월(장류), 음성(들깨), 임실(치즈), 곡성(멜론)

▷2019년(4개소) : 청양(구기자), 완주(로컬푸드), 영천(포도), 거창(사과)

▷2020년(4개소) : 양구(시래기), 증평(인삼), 순천(매실), 성주(참외)


이번 선정된 시·군은 농업인, 제조·가공업체, 유통업체·관광 등 농촌산업 주체간 연계·협력, 공동 인프라 구축, 기술·경영 컨설팅, 공동 홍보·마케팅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4년간 30억원(국비 50%, 지방비·자부담 50%)을 지원받게 된다.


농식품부는 선정된 지자체가 성공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농산업, 제조·가공, 유통, 체험·관광 등 분야별 전문가의 자문을 통해 지구발전계획을 수정·보완 후 ’농촌융복합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농촌융복합산업지구로 지정 고시할 계획이다.


또한, 추진실적 모니터링 및 특화농식품 매출액, 일자리, 방문객, 계약재배율 등 성과지표 관리를 통해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된 4개 시·군은 그 지역만의 특화 농식품의 브랜드화가 잘 이루어져 있고 1·2·3차 산업간 연계 자원의 집적화 등의 여건이 우수하여 추후 성공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영상설명 : FCN FM교육방송 전문인초청 LIVE토크쇼 ''토킹어바웃'' 방송 영상, <평생교육설립 전문가 이승훈PD>

FCN FM교육방송 부설 디지털한국평생교육원 편집제작부



편집제작부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디지털한국평생교육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