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한국평생교육원 미디어센터

합천 중산동 고려 시대 석실묘(돌방무덤) 발굴현장 16일 공개
고려 시대 지방 무덤 중 석실 가장 크고, 온전한 모습 유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한국평생교육원 | 편집제작부

입력 2021-06-14 오후 5:25:04 | 수정 2021-06-16 오전 9:15:10
조회 148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합천 중산동 고려 시대 석실묘(돌방무덤) 발굴현장 16일 공개


- 고려 시대 지방 무덤 중 석실 가장 크고, 온전한 모습 유지 -



문화재청(청장 김현모)과 (사)한국문화유산협회(회장 서영일)는 중요 매장문화재의 역사·학술 가치 규명을 위해 추진 중인 ‘매장문화재 학술발굴조사 활성화 사업’의 하나로 ‘합천 중산동고분 I’의 발굴조사 현장을 오는 16일 오후 2시에 일반 국민에게 공개한다.




경남연구원 역사문화센터(원장 홍재우)이 올해 4월부터 조사 중인 해당 고분은 그동안 가야 시대 무덤으로 알려져 왔으나,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지방에서 거의 확인되지 않았던 고려 시대 석실묘(돌방무덤, 石室墓)라는 사실이 확인돼 주목을 끌고 있다.



이번 발굴조사에서 사각형의 봉분(封墳)과 봉분 주변으로 깬 돌을 깐 배수로 역할의 박석시설(薄石施設, 바닥에 돌을 편평하게 까는 시설물), 그리고 담장 역할의 일부 곡장(曲墻:무덤 뒤의 주위로 쌓은 낮은 담)이 확인되어, 전형적인 고려 시대 무덤의 형태로 보인다.




또한, 석실의 규모가 고려 시대 지방 무덤 가운데 가장 큰 형태로 온전한 모습을 유지하고 있어 이 일대 뿐만 아니라 고려 시대 지방의 무덤 양식을 밝히는데 중요한 자료를 제공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더 자세한 발굴조사 성과는 오는 16일 오후 2시에 발굴현장에서 현장공개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직접 참여하기 어려운 국민을 위해 이후 (사)한국문화유산협회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공개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매장문화재 발굴조사에 대한 지원을 통해 역사적 가치를 지닌 유적들이 체계적으로 보존?관리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영상설명 : FCN FM교육방송 전문인초청 LIVE토크쇼 ''토킹어바웃'' 방송 영상, <평생교육설립 전문가 이승훈PD>


FCN FM교육방송 부설 디지털한국평생교육원 편집제작부



편집제작부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디지털한국평생교육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합천 중산동 고려 시대 석실묘(돌방무덤) 발굴현장 16일 공개
더보기